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116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근데 방향만 맞으면 돼? 다들 속도와 비교해서 방향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방향. 물론 중요하다.근데 속도도 당연히 중요한거 아닌가. 인생은 유한하며 타이밍이라는게 있으니. 하지만 속도라는건 방향처럼 직관적이지 않다.어떻게 속도를 올릴 수 있을까?속도를 올리려면 단계가 중요하다.속도를 올리는 방법은 너무 많지만 대상이 어느 단계에 있느냐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초보자가 중고급자의 방법을 따라하면 속도가 문제가 아니라 사고가 난다. 결국 사고나서 중단하고 속도는 0이 된다.초보자는 초보자의 단계에 제일 맞는 방법이 있고 이 방법들중 제일 좋은 방법으로 초보자의 단계를 벗어나야 한다. 다른 단계들도 마찬가지다.스스로 단계를 파악할 수 있다면 최고이고, 만약 아니라면 단계를 객관적으로 봐줄 수 있는 주변인이 있다면 행운이다.어차피 초보.. 2024. 5. 16.
블로그가 건강해지려면 돈을 받고 붙여넣기 하는 블로그가 사라져야 한다. 블로그가 건강해지려면 돈을 받고 붙여넣기 하는 블로그가 사라져야 한다. 할루시네이션은 생성형 AI 이전에도 있었다.블로그 마케팅 대행사에서 원고를 받아서 사람이 붙여넣기 하는 어찌보면 부리는 입장에서의 자동화가 이미 존재했기 때문이다.생성형 AI 훨씬 이전에 이미 오염되었다. 단지 속도가 빨라졌을 뿐.AI가 잘못된 정보를 바로 주냐, 우리가 검색해서 대부분의 결과가 잘못된 정보일때 그 정보를 정확한 정보라고 착각하느냐 차이일 뿐이다. 다들 그렇게 하니까 해도 된다는 생각은 참 무서운 생각이다.광고인 것을 교묘하게 숨기는 것은 결국 속이는 것이다. 교묘하게 함정을 파서 누군가를 끌어들인 후 아무 가치 없는 물건을 파는 것 vs자극적인 썸네일과 제목으로 사용자를 끌어들여 사용자의 시간을 뺏고 상대적 가치가 .. 2024. 5. 8.
M4 아이패드... 이번 발표에서 분명 기기의 발전은 컸지만 OS에 대한 내용은 언급되지 않았다.한 달만 지나면 바로 WWDC가 있으니 소프트웨어는 그때 다루겠지.M4정도 넣었으면 iPadOS도 뭔가 큰 변화가 있었으면 좋겠는데이번 발표로 느낀건 아이패드의 생산성의 초점은 그림+영상+음악가 인것 같다.애플펜슬 프로의 기능은 그림쟁이들은 꽤 매력적으로 다가왔을 것 같다. AI의 강화는 사실 일반 소비자가 기술적인 수치로 뭔가를 느끼는 영역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특정 소프트웨어에 녹아서 사용자도 모르게 스무스하게 뭔가를 처리해주는 영역에 가깝고 그 기능에 딜레이나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잘 만들어진 것이 아닌가 싶다. 용도에 따라 아이패드를 바라보는 시각은 다 다른것 같다.내가 아이패드를 바라보는 관점이 '작고 가벼운 맥.. 2024. 5. 8.
이번 5월 7일 애플 발표, 혹시나 하고 기대하는 부분. 다들 디스플레이에 AI에 M4칩셋에 이런 얘기만 하고 있는데내가 원하는건 역시 macos가 탑재되거나 macos와 호환될 수 있는 툴이 나오는 것. 얘들은 V16 엔진 만들어서 티코에 탑재하고 있으니 참 안타깝다.기능 몇개 넣어주고 '아이패드는 생산성 기기입니다.' '노트북을 대체할 수 있습니다.' 이러고 있으니...이건 티코에 대형 스크린 내비 넣어주고 '최신 자동차입니다.' '이 차는 대형 세단과 맞먹습니다.' 라고 하는거랑 뭐가 다르냐.. 난 모든 전자제품 발전의 가장 큰 문제는 배터리라고 생각했었다.근데 아이패드만큼은 예외다.아이패드는 OS가 가장 발목을 잡는 전자제품이다.거기에 들어가 있는 모든 부품이 아까울정도로. 2024. 5. 7.
커스텀 해피해킹 Qwertykeys QK60 HHKB (round 3) 원래 흰색을 사려고 했어.근데 주문 불가라고 나오네. 그래서 올블랙으로 주문했다. 아크릴 상판이 궁금해서 아크릴로 주문함. 예뻐보이기도 하고.  스위치는 Akko Cream Yellow V3 Pro다.개당 200원짜리지. 대충 요런 스팩이야.65개 사도 13000원이야. 이것과 캔디바닐라도 같이 사 두었는데 캔디바닐라는 Q1에 꼽아두어서 아직 QK60에서는 써보지 못했다.크림옐로우보다 가격은 3배 넘게 비싸군. 놀고있는 투명키캡을 여기 꼽아야지 하고 키보드가 오기를 손꼽아 기다렸고 마침내 키보드가 왔어.스테빌 윤활 하고 키보드 조립하고 스위치 다 꼽았어.그리고 키캡을 꼽기 시작했는데...QK60 스페이스바 사이즈가 7u네? 투명키캡 세트에 스페이스바 7u 사이즈는 없었다.그래서 부라부랴 7u 포함된 세트.. 2024. 5. 1.
오닉스 북스 팔마 구매, 그리고 스캔본 개꿀팁. (오닉스 페이지에는 없는 기능) 역시 간절하면 이루어진다.신세계백화점 대구점에 재고가 있다고 옥션에 떠서 주문 눌러놨는데 얘들이 배송할 생각을 안하더라. 취소하고 다시 중고 기웃거리는 와중에 이노스페이스원에 블랙 재고가 떠서 바로 구매했다.사랑해요 이노스페이스원. 영롱하군.젤리케이스 같이 사고 뒤에 맥세이프 링 붙이고 그립 붙여놨다. 각설하고필자는 문서재단기와 양면고속스캐너를 모두 가지고 있다.가지고 있던 거의 모든 책들은 스캔을 해버렸다. 서재를 만드는게 한때는 꿈이었지만 난 컬렉터 성향은 아니었나보다. 그런 만족보다는 언제 어디에서나 원하는 책을 꺼내서 보는게 나에게는 더 맞았었나 보다. 그래서 스캔된 책을 보기에 딱 마지노선 사이즈인 오닉스 북스 페이지를 주로 들고 다녔었다.근데 아이를, 게다가 쌍둥.. 2024. 4. 24.
역시 필요한건 구매를 망설이면 안된다. 오닉스 BOOX 팔마를 들여오고 싶어 검색해보니 물건이 아예 없다. 처음 나왔을때는 물건 꽤 있었는데 사용처를 망설이다가 그냥 넘겼었다. 지금와서 찾으려고 보니 새거는 물론 중고도 별로 없다. 심지어 이베이에도.. BOOX 페이지(리프3)도 커다란 크기는 아니지만 잠깐 꺼내서 읽기에는 애매한 사이즈다. 주머니에서 꺼내는것과 가방에서 꺼내는건 꽤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책을 꽤 많이 읽었지만 이제는 눈을 보호해야 할 나이임이 절실하게 느껴진다. 그래서 더 팔마를 구매하기로 마음먹었다. 근데 살수가 없네. 2024. 4. 17.
Nuphy Air60 V2의 두번째 글, 오타 해결하기. 이 키보드를 구매한 이유는 휴대하기 위해서였다. 노트북과 함께 가지고 다니면서 개발을 하거나 글을 쓰는 과정에서 재미를 느끼고 싶어서였다. 작고 가벼워야 했다. 그래서 로우프로파일에 60% 배열을 선택했다. 60% 배열에서도 조건이 필요했다. 첫번째 조건은 HHKB 배열이거나 방향키가 온전하거나였다. 완전히 HHKB가 아니더라도 두가지 조건이 충족해야 했다. 1.오른쪽 쉬프트 옆 키가 존재해야 하는것. 이게 있어야 방향키가 없어도 HKKB처럼 방향키를 만들어 낼 수 있다. 나에게는 중요한 요소다. 2.백스페이스 자리에 일반 키 두개를 꼽을 수 있어야 하는 것. HHKB는 '자리에 ESC가 있기 때문에 '는 오른쪽 끝으로 가 있다. 그리고 저 자리는 백스페이스가 있는 자리이다. 백스페이스는 \ 자리에 있고.. 2024. 4. 16.
장인은 도구탓을 하지 않는다. 속담이다. 속담인데 항상 많은 생각이 들게 하는 속담이다. 장인은 뭔가 잘못되었을 때 도구 '탓'을 하지 않을 뿐 도구가 좋으면 좋을수록 장인의 효율과 효과는 올라갈 것이다. 오히려 장인이 아닌 아마추어가 좋은 도구를 썼을때보다 더 큰 시너지가 날 것이다. 저는 장인이 아니라서 도구탓을 해요. 장인도 뉴비였을때는 도구탓을 했을 것이다. 그래서 최고급 장비를 구매했고 결국 장인이 되었다. 그러므로 장인은 이미 최고급 장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도구탓을 할 필요 자체가 없는 것이다. 장인일수록 오히려 자신에게 맞는 최고의 도구를 알고 있고 이미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현재 가지고 있지 않더라도 과거에 가지고 있었을 것이다. 장인은 본인의 영역에 욕심이 엄청나기 때문에 본인의 실력을 올려줄 수 있는.. 2024. 4. 1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