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116

[원신] 4.4 버전 맥북 yaagl 실행방법 및 튕기는 상황 메모 Apple Silicon이라면 Sonoma 14.3은 yaagl이 실행되지 않는다. Sonoma 14.4 공개 베타가 진행중이어서 업데이트하고 yaagl을 실행하면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playCover + 키맵핑은 뭔가 이질감이 많이 느껴져서 튕기지 않아도 이걸로는 잘 안하게 된다.) 베타 업데이트지만 내가 사용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모두 잘 동작한다. # 튕기는 포인트 하지만 이번에 한운 재료 모으면서 '은둔 산예'를 잡아야 하는데 얘랑 싸우다보면 무조건 튕긴다. 처음에는 때리자마자 튕기고 어쩔때는 거의 죽을때쯤 튕기고 그런다. 아마 특정 이놈이 특정 스킬을 사용하는 시점에 튕기는게 아닐까 싶다. 시점을 정확하게 안다고 내가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이건 그냥 다른 기기로 잡으면 될 것 .. 2024. 2. 7.
2024년에도 12인치 이하의 맥북을 기다리며.. 제발 좀 나왔으면 좋겠다. 이렇게 간절한 사람이 외국 커뮤니티 뒤져보면 조금 있는것 같은데 진짜 조금 있더라. 그래서 안나오는것일까? 비전 프로가 발매된 시점에서 비전 프로 + 12인치 이하의 노트북 조합은 업무에 꽤 유용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 시점에 발표해주면 좋으련만 다들 큰 사이즈의 모니터를 원하지 작은 사이즈의 니즈를 외치는 사람은 별로 없었던것 같다. 이미 에어라는 이름이 하나도 안어울리는 15인치 에어도 출시했는데 진짜 에어 하나 출시해줬으면 좋겠다. 기존 12인치 뉴맥북은 디자인 이쁨 + 성능 구림 + 가격 비쌈의 환장의 콜라보로 출시되어서 원성을 샀는데 이 폼팩터는 지금 출시되었어야 제대로였을거라고 여전히 생각하고 있다. 요즘 출시되었으면 M2,M3 달고 디자인 이쁨 + 성능 좋음.. 2024. 2. 7.
아이폰 모바일팩스 i 계속 준비중인경우 해결방법!! 아이폰에서 모바일팩스 i 로 팩스를 보내는데 계속 준비중이라면? 비공개 릴레이가 켜져있는지 확인후 만약 켜져있다면 끄고 다시 발송하면 됩니다. 팩스는 와이파이 끄고, 비공개 릴레이 끄고 보내야 정상적으로 보내집니다. 2024. 1. 17.
여행을 준비하고 다녀오고 나서 느끼는건, 사실 많은 짐이 필요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혹시나 해서, 혹은 가지지 못했던 당시의 욕심으로 물건들을 사게 된다. 사고나면 사실 별게 없고 필요가 없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결국 필요없는건 나에게서 떠나보내야 하는데.. 누군가는 말하더라. 설레지 않는것은 버리라고 근데 이건 틀렸다. 설레지는 않지만 꼭 필요한 것들은 분명 존재하기 때문이다. 짐을 최소한으로 줄이는게 사실 가장 좋아보인다. 2주정도 여행을 간다고 마음먹었을 때 만약 최소한으로 짐을 꾸릴 수 있다면 그것이 내가 그 계절에 살아갈 수 있는 최소한의 짐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사실 짐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건 옷이다. 사계절 입을 수 있는 베이스 티셔츠, 속옷. 적당한 레이어링으로 봄가을을 버티고 겨울을 버틸 수 있을만 한 기능성 옷들이면 사실 충분하다. 옷은 최대 4일치이면 충분.. 2024. 1. 1.
Nuphy Air60 V2 + 카우베리, 알로에 축 Air60은 카우베리 축으로 샀는데 키가 좀 무거운 느낌이 들어 손에 피로감이 꽤 많았다. 그래서 알로에 축을 구입해서 끼워보니 이거다 싶었다. 딱 내가 원하던 느낌이다. 카우베리 축은 손을 흐르듯이 빠르게 타이핑 할때 무거운 느낌이 분명히 있다. 하나하나 또박또박 누르는 성향이라면 괜찮을 수 있겠지만 흐르듯이 타이핑하는 경우에는 이건 너무 무겁다. 알로에축은 딱 내가 흐르듯이 타이핑해도 잘 따라온다. 글을 쓸때나 코딩할때 내 생각의 흐름보다 손가락이 느린 편이라 최대한 손을 키보드 위에서 흐르듯이 움직이는 편이기 때문에 나에게 훨씬 적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v2부터는 qmk/via를 지원하기 때문에 키 매핑이 가능해서 좋다. 기존 air 60은 키매핑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패스했었다. 하이퍼키 말고는 .. 2023. 12. 29.
싱어게인3. 뭔가 기존 싱어게인 보는 맛이 사라진 듯? 싱어게인 처음 나왔을때 뭐가 좋았냐면, 이건 누가 심사하는것도 아니고 경연이긴 하지만 관중석에 앉아 있는 전문가인 사람들이 더 듣고싶고 기대하는 사람들에게 어게인을 눌러주면서 그 사람들이 노래를 더 많이하게 해서 좋은 감상을 많이 하게 하는 프로그램이었던걸로 기억한다. 그리고 싱어게인 시즌2도 다르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 싱어게인3도 기대하면서 봤다. 근데 뭔가 느낌이 다르다. 갑자기 심사위원들이 심사위원짓을 하기 시작하는 이상한 위화감같은게 느껴졌다. 감상평을 들려주길 바랬는데 왜 저사람의 실력과 색깔을 심사하지? 이건 내가 아는 싱어게인이 아닌것 같았다. (제작자의 의도가 그렇다면 나의 오해겠지) 그래서 생각하게 되었다. 어디에서 이질감이 느껴지는거지? 도대체 뭘까? 뭐가 바뀌었나? 출연자는 당연히 .. 2023. 12. 14.
opt cmd H 효과. 집중. 혼란한 시간들이 2달 넘게 계속되고 있다. 오늘 저녁 잠시 쉬면서 문득 opt cmd H를 눌렀다. 갑자기 모든것이 사라지고 쉬면서 감상하려던 음악 앱만이 3개의 모니터중 한곳에 덩그러니 남아있었다. 끝나지 않는다고 느꼈던건 다 내가 자초한 일이었을지도 모른다. 띄워놨던 모든 창들이 닫혔을 때 이런 생각이 머릿속에서 피어났다. 내가 끝나지 않는다고 힘들어했던 것들이 결국 내가 끝내면 끝낼 수 있었다는 것을. 내가 끝내지 않고 그냥 두었다는 것을. 맺고 끊어짐또한 내 의지라는 것을. 단지 내가 하려고 하지 않았을 뿐이었다. 이런 간단한것을 왜 몰랐을까? 사실 알면서도 몰랐던 것들이 아닐까? 발현되면 알지만 그렇지 않으면 모르는 것들이 세상에는 참 많다. 어떤 상황이나 이벤트가 트리거가 되어 발현될지는 알 .. 2023. 12. 6.
교보도서관 앱의 아쉬운 점 ebook 리더 앱에서 제일 중요한것은 내 생각을 쉽게 작성할 수 있느냐이다. 독서관련된 자기계발서와 유튜브들의 핵심은 책에 내 생각을 남기면서 읽으라는것이다. 결국 내 기존 지식과 책에서 얻은 지식이 융합되어 새로운 내 지식이 되는 것이고 그게 곧 책을 읽는 본질적인 의미이다. 교보도서관은 국가에서 운영하는 지역별 수많은 도서관들을 한곳에 모아주고 책을 대여할 수 있게 해주는 아주 좋은 앱이다. 하지만 정작 내 생각을 기록할 수 있는 기능 자체가 없다. 딱 하나 뭔가 흔적을 남길 수 있는건 책갈피 기능인데 이것만으로는 너무 부족하다. 2023. 12. 4.
무언가를 개선하려면 무언가를 개선한다는것은 결과를 바꾸는 것은 아니다. 과정의 비효율이나 비용이나 어떤 오류등을 개선하는 것이다. 어찌보면 리팩토링과 비슷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그 결과에 영향을 주는 바로 이전의 원인을 나열하고 그 원인 또한 결과이기에 그 결과의 원인을 찾아 계속 나열해야 한다. 그러다보면 가장 근원이 되는 원인까지 도달하게 된다. 이 과정을 거치면 근본적인 원인과 궁극적 결과까지의 흐름도를 손에 쥐게 된다. 이걸 얻게 되면 다음과 같은 일들을 할 수 있게 된다. 과정 중간의 결과의 원인을 수정하거나 아예 과정을 지우거나 새로운 과정을 만들거나 아예 처음부터 다시 과정을 만들거나 상황에 따라 선택지는 다양하다. 2023. 11. 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