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제품정보7

macOS에서 외장 SSD 인식이 되다 안되다 하는 사람? 저요. 네 접니다. 새로 2TB 외장 SSD를 구매했었다. 처음 꼽았을때 인식이 잘 되어서 기존에 사용하던 SSD의 내용물을 몽땅 옮겨두었다. 한동안 꼽은채로 지냈기 때문에 잘 몰랐다. 근데 이동이 필요해지면서 뺐다가 이동후 다시 꼽았더니 파인더에 나오지가 않는 것이었다. 이게 아예 인식을 안하는건 아니고 '디스크 유틸리티'에서 확인해보면 인식은 되어있다. 단지 마운트가 되지 않았을 뿐. 여러번 빼고 꼽고 마운트 시도를 하다보면 어쩔때는 마운트가 되고 또 뽑고 다시 하면 안되고가 반복되었다. 처음에는 기기 문제인가 싶어 해당 브랜드로 비슷한 사례가 많은지 검색했다. 비슷한 증상이 있는 사람이 조금이지만 보였다. 난 똥밟은건가? 내꺼도 불량 당첨인가? 그냥 삼성꺼 살껄.. 이란 생각을 했었다. 이렇게 마운.. 2024. 2. 14.
Nuphy Air 60 V2 기계식 키보드 3달 사용기, 그리고 Air 75, F1 이야기 잠깐 Nuphy 제품들과의 첫 만남은 F1이 나왔을 때였다. 맥북에 터치바가 생기면서 ESC가 없어진 아주 암흑같은 시절에 맥북 위에 올려서 쓴다는 개념의 신박한 키보드가 나왔었고 그것이 F1이다. 이 제품은 요즘처럼 VIA같은것도 안되서 카라비너로 키매핑을 해서 어느정도 사용했었다. 그러다 맥북에 ESC가 돌아오고 키보드 방식이 바뀌면서 자연스럽게 장농으로 직행했었다. 이후에 Nuphy Air 75가 나왔을때 기대감을 안고 사서 사용했다. 생각보다 꽤 이쁜 디자인과 색 조합이었지만 이미 여러가지 기계식키보드를 가지고 있었기에 휴대용으로 사용하다가 점점 장농으로 직행했다. 그리고 작년 하반기 Air 60 v2 가 pre-order 이길래 주문해서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다. 이 키보드의 장점은 - 작다 - 그래서.. 2024. 2. 12.
2024년에도 12인치 이하의 맥북을 기다리며.. 제발 좀 나왔으면 좋겠다. 이렇게 간절한 사람이 외국 커뮤니티 뒤져보면 조금 있는것 같은데 진짜 조금 있더라. 그래서 안나오는것일까? 비전 프로가 발매된 시점에서 비전 프로 + 12인치 이하의 노트북 조합은 업무에 꽤 유용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 시점에 발표해주면 좋으련만 다들 큰 사이즈의 모니터를 원하지 작은 사이즈의 니즈를 외치는 사람은 별로 없었던것 같다. 이미 에어라는 이름이 하나도 안어울리는 15인치 에어도 출시했는데 진짜 에어 하나 출시해줬으면 좋겠다. 기존 12인치 뉴맥북은 디자인 이쁨 + 성능 구림 + 가격 비쌈의 환장의 콜라보로 출시되어서 원성을 샀는데 이 폼팩터는 지금 출시되었어야 제대로였을거라고 여전히 생각하고 있다. 요즘 출시되었으면 M2,M3 달고 디자인 이쁨 + 성능 좋음.. 2024. 2. 7.
Nuphy Air60 V2 + 카우베리, 알로에 축 Air60은 카우베리 축으로 샀는데 키가 좀 무거운 느낌이 들어 손에 피로감이 꽤 많았다. 그래서 알로에 축을 구입해서 끼워보니 이거다 싶었다. 딱 내가 원하던 느낌이다. 카우베리 축은 손을 흐르듯이 빠르게 타이핑 할때 무거운 느낌이 분명히 있다. 하나하나 또박또박 누르는 성향이라면 괜찮을 수 있겠지만 흐르듯이 타이핑하는 경우에는 이건 너무 무겁다. 알로에축은 딱 내가 흐르듯이 타이핑해도 잘 따라온다. 글을 쓸때나 코딩할때 내 생각의 흐름보다 손가락이 느린 편이라 최대한 손을 키보드 위에서 흐르듯이 움직이는 편이기 때문에 나에게 훨씬 적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v2부터는 qmk/via를 지원하기 때문에 키 매핑이 가능해서 좋다. 기존 air 60은 키매핑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패스했었다. 하이퍼키 말고는 .. 2023. 12. 29.
애증의 뉴맥북 12인치 한동안 또 구석에 박아두었다가 다시 꺼내 소노마로 업데이트했다. 기존 벤츄라보다 조금 덜 버벅이는듯 하다. 당분간 생명이 연장되었다. 2017년 태생인 이녀석을 아직 버리지 않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아이패드에 생산성 운운하면서 키보드 달고 애플 실리콘을 달고 광고를 하고 있는데 개발자의 입장에서 아직 전혀 생산성이 보이지 않다. 내가 vim을 이용해서 최대한 개발머신으로 써보려고 수년간 노력했지만 효율이 너무 나빴다. 이녀석은 야심차게 나왔었지만 타이밍이 안좋았다. 만약 지금 나왔다면 어땠을까? 만약 인텔의 그지같은 M CPU가 아니라 실리콘 칩셋이었다면.. 비싸고 디자인만 예쁜 쓰레기라는 조롱은 받지 않았을 것이다. 난 여전히 두가지를 기다린다. 티코에 고성능 엔진 달아놓고 엔진 성능을 제대로 내.. 2023. 11. 13.
오닉스 페이지 버전 업데이트 2023-11-01_14-49_3.5_ 로 업데이트를 어제 진행했다. 원래 빠릿빠릿한 기계지만 평소보다 조금 더 빠릿해진것 같은 느낌이 든다. 2023. 11. 4.
watchOS 10.0.2 업데이트 울트라2를 사자마자 업데이트가 떠서 의아했는데 이번 업데이트는 새로 출시된 시리즈9와 울트라2에만 해당하는 업데이트라고 한다. 날씨 앱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는 문제를 수정한 업데이트라고 한다. 2023. 10. 16.